top of page

새로운 사람을 만나는 일



요즘은 버스킹을 매일 나가고 있습니다. 점심 저녁으로 날씨가 안좋을 때 빼고는 매번 출동한답니다.


우리 음악의 강점은 라이브로 직접 들려주는 것이고, 불특정 다수에게 우리 음악을 알릴 수 있다는 점도 좋죠. 아, 하면서 재미있다는 점도 빼놓을 수는 없답니다 ㅎㅎ 게다가 아주 좋은 실전 연습거리예요. '하면서 배우는'의 대표적인 예시죠.


버스킹을 하면서 느끼는점 중 첫번째는, 우리의 음악이 정말로 좋다는 것입니다.


이틀 전 버스킹을 나갔을 때, 초반에 사람이 없길래 가만히 앉아서 음악을 들어보았어요. 굉장히 새삼스럽더군요. '아, 매일 버스킹을 하면서 막상 우리 음악에 귀를 기울이는게 이렇게 오랜만이라니…' 그래서 한두곡정도를 유심히 들어보았습니다. 지금 이 거리, 지금 이 시간, 지금 이 운치가 너무 아름답게 느껴졌습니다. 거리공연을 하는것에 대한 확신이 생기는 시간이었죠.



버스킹을 하면서 느낀점 두번째는, 뮤지션은 사람을 만나는 일(사로잡는 일)이라는 것입니다.


우리의 음악을 진정으로 좋아해주는, 마음이 맞는 사람을(언더독. 팬,편!) 버스킹을 통해 만나곤 합니다. 그것이 버스킹을 하는 중요한 이유중 하나이죠. 버스킹을 한 후에 인스타그램 아이디를 교환하거나, 우리 홈페이지의 회원이 되거나, 그 자리에서 우리의 앨범을 구입하는 경우도 있습니다.



그렇게 팬과 뮤지션은 교류할 수 있는 수단이 생기고, 이후에 계속 교류를 이어나가죠. 버스킹 후에 대화를 나누거나 연락을 하기도 합니다. 친구가 되는 겁니다.



하지만, 이렇게 친구가 되려면 우선 내 음악과 음악을 하는 내 모습이 정말 멋져야 합니다. 처음 보는 사람의 발걸음을 멈추어 서게 한다는것은 만만한 일은 아니거든요. 내가 멘트를 하고 노래를 하는 이 모습에 호기심이 가도록 하려면 무대를 정말로 '잘'해야 하고, 나 그 자체로 호감가는 사람이어야 한다는것을 매번 느낍니다.



그것을 위해 노력하는것이 당분간의 제 삶에서 전부가 아닐까 생각합니다. 갈고닦기의 반복인것이죠. 나름 저는 재미있고, 즐겁습니다. 더 나은 사람이 된다는것은 언제나 멋지고 기대되는 일이니깐요.



요즘은 매일 '오늘은 어떤 사람을 만날까?' 싶은 생각에 기대하며 노래합니다. 우리의 음악을 좋아하는 사람은 어딜가든 한명은 꼭 있거든요. 또 '내가 어제보다 얼마나 더 나은 사람이 되었을까?' 또한 기대하게 됩니다. 매일매일 노력하고 있거든요.



매일매일 더 나은 사람이 되어 좋은 사람들을 찾아 나서는 이 여정이 참 재미있는 요즘입니다. 지금을 누려야겠어요.


아, 판교역, 정자역, 저녁시간에 놀러오세요. 버스킹 일정은 홈페이지 'HOME'에 매주 업데이트 한답니다! 😎


댓글 0개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