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오랜만에 자작곡을 쓴 후기.. Joysailor(LeeJoy)



옛날 나의 작업실

저를 예전부터 알았던 분들은 아시겠지만 저는 미디‘작곡’을 전공했습니다. 고등학교 때 마마세이에서도 쭉 미디작곡을 배워왔고 어릴 때에도 컴퓨터로 피아노 소리를 내고 드럼 소리를 마음대로 찍는 걸 좋아했습니다. 그런데 언제부턴가 믹싱에 관심이 커져 믹싱 공부만 하느라 작곡에 손을 오랫동안 떼었습니다. 그러다 최근 LeeJoy의 정규앨범을 제작하며 수록곡 중 한 곡을 제가 써서 리조이에게 주기로 했습니다. 정말 오랜만에 곡을 쓰는 거라 매우 떨렸습니다ㅎㅎ

그렇게 탄생한 '너 말이야'

이번 곡은 저와 리조이가 좋아하는 밴드를 따라 만들었습니다. “Alcoholic”이란 히트곡으로 유명한 영국의 밴드 ‘Starsailor’입니다. 스타세일러 특유의 어두운 분위기와 직선적인 드럼&베이스 스타일을 가진 컨셉입니다. 거기에 더해지는 리조이의 음색과 멜로디가 ‘영국 느낌’을 더해주죠.


LeeJoy와 작업하는 중..

이번에 작업을 하면서 작곡하는 것의 재미를 다시 느꼈습니다. 기타 하나 가지고 앉아서 몇 시간이고 아이디어를 짜내며 치던 그 순간이 당시엔 고통스러웠지만 지나고 보면 너무 뿌듯한 시간이었습니다. 또한 편곡하며 녹음하며 생기는 일들과 그 순간에서 발생하는 우연의 결과물들이 짜릿하다고나 할까요? 서로가 힘을 합쳐 결과물을 만들면 1+1=2의 결과가 아니라 1+1=3이나 그 이상의 결과가 발생하는게 시너지이니까요!

어쩌면 또 다른 자작곡으로 찾아올지도 모르겠습니다. 어떤 곡을 쓸지 아이디어는 지금 무궁무진하게 많아서 뭐부터 써야 할지 고민이 되네요. 얼른 한 곡 써서 여러분들께 드려드리고 싶습니다. 작곡은 서로 나눌 때 비로소 가치가 생기고 빛을 발하는 거니까요!

댓글 0개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