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이번엔 펍이다!

정자역에 위치한 에릭스펍 (Eric’s Pub). 블루스부터 락, 재즈 모두 들을 수 있는 펍이다. 가장 매력적인건 인디 뮤지션들이 직접 라이브 연주를 한다는 것이다.


오호라..그렇다면 우리도 가자!


마마세이와 에릭스펍은 꽤 오래된 인연이다. 재학생시절때부터 어깨 너머로 보았던 공연장. 뮤지션이 되어 연주자로써 무대에 올라가보았고 말 그대로 꿈의 무대를 밟은 것 같아 너무 기뻤다.

요즘 ‘믹싱 엔지니어’로써 연습과 활동을 이어가고 있는 중인데, 마침 이번에 에릭스펍에서 ‘YeYoungSing’의 공연이 있었다. 그리고 지난 토요일.. 펍 사장님의 도움으로 꿈에 그리던 에릭스펍에서 엔지니어링을 하게 되었다! 처음보는 장비에 점차 능숙해져가고 사람들이 즐기는 모습을 보니 큰 성취감을 느꼈다.


어쩌면..

믹싱 엔지니어란 직업은 겉으론 드러나진 않는 그림자같은 느낌이다. 하지만 관객과 아티스트가 멋진 호흡을 만들어내는건 그 환경을 만드는 사람들이 있기 때문이라고 생각한다. 음악은 보이는 것, 들리는 것, 느끼는 것이니까. 눈은 감으면 안 보이지만 귀는 들린다. 그래서 나는 이 직업의 소중함, 책임감을 즐긴다. 앞으로 더 큰 무대, 더 많은 공연을 다니며 관객들에게 잊지 못할 추억을 선물하고 싶다.

댓글 7개

7 Comments


jinsungyoon
jinsungyoon
May 11, 2023

듣는것, 그것은 어쩌면 보는것보다 훨씬 직접적이죠. 온 몸을 휘감으니까. '그림자' 라는 표현이 멋집니다. 하지만 저는 프로듀서를 비롯해 엔지니어까지 모두 그림자라는 표현보다는 더 깊은 표현이 필요하다고 보입니다. 왜냐하면 역할이 정말로 지대하니까요!

Like
JcozY
JcozY
May 12, 2023
Replying to

방금 올린 글 잘 봤습니다ㅎㅎ 맞습니다! 아티스트와 엔지니어와 프로듀서 이 세명이 음원제작을 위한 필수 인원이죠!

Like

Gaeun BH
Gaeun BH
May 08, 2023

믹싱 엔지니어링에 따라 그 날의 공연 퀄리티는 천차만별이죠. 저희에게 꼭 필요한 존재랍니다! 제이코지는!ㅎㅎ

Like
JcozY
JcozY
May 08, 2023
Replying to

멋진 사운드를 위해 열심히 공부하겠습니다ㅎㅎ

Like

믹싱엔지니어에 대한 좋은 생각을 갖고 있네요.

Like
JcozY
JcozY
May 08, 2023
Replying to

가장 저랑 잘 어울리는 마인드가로 생각합니다! 감사해요ㅎㅎㅎ

Like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