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5-30이 남긴 것들

5-30 공연이라고 아는가? “5번 공연하고, 30번 공연하면 알려진다!”


1년 전, 오사카에 처음 왔었을 때가 기억이 난다. 갓 태어난 아이가 아무것도 모르듯, 나와 현아 또한 일본에 대해 아무것도 모르는 상태로 첫 발을 내딛었다. 열정 하나만을 마음에 품은 채로.. 그렇게 현트리오가 시작이 되었다. 어떻게 하면 좋을지 잘은 모르겠지만 한번 해보자! 라는 기세로.


그렇게 일본생활에 적응해갔고, 라이브도 몇 번 해본 후, 뭔가 좀 알듯 싶어질 때 ‘목표’를 하나 정하기로 했다. 그것이 바로, 5-30공연! 우리가 생각보다 구리지 않았고, 뭔가 하면 될 듯 싶어 보였다. 그래서 한번 ‘제대로’ 해보기로 했다. 공연 한번 할 때마다 제대로 5번 해보고, 그대로 또 30번을 하면 오사카에 ‘현트리오’라는 이름이 알려질 것이라고. 그렇게 시작된 30번의 여정.


처음 시작은 순탄치만은 않았다. 모두가 초행길을 갈 때 헤매듯이 우리도 어디가 맞는 길이고, 맞게 가고 있는 것인지 정확히 알지 못했다. 음악은 어떤 방향으로 해야하는지, 공연을 할 때는 어떻게 하는게 잘 하는건지, 사람들과 비즈니스는 어떻게 하는지… 의문 투성이인 채로 하나씩 공연을 해나갔다. 그렇게 반복하다보니 낯설었던 무대는 어느 새 익숙해지고, 우리의 길은 점점 맞는 방향을 향해 나아가고 있었다.


이렇게 지금의 현트리오까지 오게 되었다. 아직 미성숙한 부분이 당연히 많다. 그러나 찬찬히 잘 들여다보면 꽤나 성숙해진 모습들도 많이 보인다. 나로 말하자면, 사실 인간관계에서 “진정한 친구 한,두 명 정도면 됐지!” 라는 주의의 사람이다. 그래서 그런지 사람들과 관계를 맺는 것에 열의가 별로 없다. 궁금해하지 않고, 먼저 말을 걸지 않는다. 사실 지금도이런 마음은 변함이 없다. 그래도 한 가지 변한건 이 세상에는 관심을 필요로 하는 사람들과 나에게 관심을 가지는 사람들이 있다는 것. 그리고 이를 위해서라도 항상 감사와 겸손의 마음을 가지며 관계를 맺기 위해 노력해야한다라는 것이다. 아직도 나에게 있어 사람들과 관계를 맺는 건 너무너무 어렵다. 그럼에도 많은 노력을 기울이고 있는 현재이다. 나뿐만아니라 현아, 승민오빠 다 마찬가지이다. 예전의 우리에서 벗어나기 위해 각자 자신만의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사실 우리가 이렇게까지 성장할 수 있었던 것에는 숨겨진 조력자가 있었기에 가능했다. 바로, 우리를 위해 온갖 잔소리, 쓴소리, 조언, 칭찬을 해주는 사장님과 동료들이 있었기 때문이다. 우리끼리만이었다면 절대 이렇게까지 성장할 수 없었을 것이다. 현트리오가 그렇다. 머리가 엄청 잘 굴러가거나 하지 않아 직접 삶으로 부딪히고, 깨지면서 배워나간다. 아직도 많은 쓴소리를 듣는다. 꽤나 아플 때도 있지만 이를 거름삼아 어마어마한 삶의 경험들을 배워나가고 있는 중이다.


이 과정을 통해 우리가 배운건 너무나도 많다. 그리고 얻은 것들이 너무나도 많다. 사실 음악적 성과도 성과지만 우리의곁에 남은 진정한 사람들, 가족이라고 부를 수 있는 우리의 진정한 팬(편)들. 이들이 우리의 30번 여정에 남은 이들이다.


30번의 공연이 드디어 끝이 났다. 어찌보면 현트리오의 여정에 첫 챕터가 끝났다고 할 수 있겠다. 여기서 잠깐, 그래서 목표는 달성했냐고? 글쎄. 그래도 이정도면 잘 해낸거 아닐까. 물론 아쉬움이 없는 것은 아니다. 그러나 이제는 이런 마음들을 뒤로 한채 다음 챕터를 향해 나아갈 차례이다. 이제 초행길은 끝났다. 이를 넘어서 그 다음 길로, 더 높은 길을 향해갈 때이다. 우리의 다음장에는 과연 무엇이 적혀있을까?

댓글 1개
bottom of page